•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냉장고에 아버지 시신 보관한 20대 아들...부검의 분노하게 한 아버지의 시신 상태

부검의가 냉장고에 보관되어 있던 남성의 시신을 부검하는 과정에서 외부 충격 흔적을 발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아버지 시신을 냉장고에 보관한 혐의로 경찰에 검거된 20대 남성이 치매를 앓던 아버지를 생전 학대했던 정황이 드러났다.


26일 충남 서산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사체유기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B씨의 아버지 A씨의 시신에서 갈비뼈 골절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국과수로부터 A씨 사인에 대해 사체 부패 등을 이유로 '사인불명' 결과를 전달받았다.


하지만 갈비뼈가 부러진 정황 등에 대해 사망 전 B씨의 폭행으로 갈비뼈가 부러진 것이라 판단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외에도 경찰은 B씨가 뜨거운 물을 붓는 등의 학대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앞서 B씨는 지난달 30일 서산의 한 다세대주택 건물 냉장고에서 아버지의 시신을 보관한 혐의로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검거 당시 B씨에게 사체유기 혐의만을 적용했지만 시신으로부터 확인된 갈비뼈 골절 등 학대 정황을 고려해 학대치사 혐의를 추가로 적용한 뒤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사건은 건물관리인이 이사를 가게 된 B씨 집의 냉장고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내부에 쭈그린 자세로 앉아있던 시신을 발견하며 세상에 알려졌다.


한편 B씨는 다른 가족 없이 아버지와 둘이서 생활한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