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한국 여학생들이 마라탕 가장 좋아한다는 말에 "한국이 마라탕 빼앗아 간다"고 억지 부리는 중국인들

한국에서 마라탕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자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이 마라탕을 뺏아으려고 한다"는 황당한 주장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국에서 마라탕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자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이 마라탕을 뺏아으려고 한다"는 황당한 주장을 했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CCTV는 마라탕이 한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한 마라탕 가게를 찾아 "더위와 함께 한국 마라탕 가게가 번창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마라탕을 집에서도 먹을 수 있도록 밀키트를 판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CCTV


또한 한국 카드 업체의 체크카드 매출 데이터 조사 결과, 지난 4년간 여자 중·고교생들이 떡볶이보다 마라탕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해당 보도는 중국 커뮤니티 웨이보 등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다.


CCTV 보도를 공유한 웨이보 게시물에 공감은 30만개, 댓글은 8천 개가 달렸으며 '마라탕에 빠진 한국'이라는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기도 했다.


인사이트CCTV


그러자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인들이 마라탕이 자기네꺼라고 우기겠지?", "마라탕을 지켜야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부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에서 사랑받고 있는 마라탕이 불쌍하다"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 누리꾼들은 "우리나라 음식인 김치가 자기네꺼라고 우기더니, 우리도 그럴줄 아냐", "마라탕 줘도 안 가진다" 등의 댓글을 달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Weibo


한편 KB 국민카드는 최근 4년간 중학생·고등학생·대학생의 체크카드 매출 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여자 중·고등학생의 이용액 비중은 커피 전문점(19%), 배달·야식 전문점(13%), 마라샹궈·훠궈 전문점(7%), 떡볶이 전문점(5%), 제과점(5%), 햄버거 전문점(5%), 한식·백반집(4%) 순서였다.


남자 중·고등학생의 음식점 이용액 비중은 배달·야식 전문점(14%)이 가장 많았다. 이어 햄버거 전문점(11%) 커피 전문점(11%), 한식·백반집(5%), 치킨 전문점(5%) 순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