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진중권 "김건희 여사 지금 잘하고 있어...사진 흘리는 등 이미지 조작만 하지 마라"

진중권 전 교수는 최근 보이지 않는 김건희 여사에 대해 일단 국민들에게 이미지를 인위적으로 조작하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Youtube '시사저널 TV'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주 넘게 공개 행보를 자제하고 있는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김 여사에게 "일단 국민들에게 이미지를 인위적으로 조작하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진 전 교수는 22일 유튜브 채널 '시사저널TV'에 출연했다. 그는 김 여사에 대해 "단점보다 장점이 많은 분"이라며 "활동적인 분이다. 엉뚱한 데가 있고, 엉뚱한 게 잘못 튀면 문제가 될 수도 있지만 그게 매력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지금 김건희 여사는 잘하고 있는 거 아니냐'고 묻자 진 전 교수는 "그렇다. 조금 더 기다려야 될 거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가 '포기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면서 "일단 국민들에게 이미지를 인위적으로 조작하면 안 된다. 사진 흘려서 뭐 하려고 하거나, 개 사진 같은 거 하면 절대 안 된다"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진 전 교수는 "김 여사는 자연스럽게 소통해야 한다. 나의 이런 모습이 보도됐으면 좋겠는데 보도가 안 될 수도 있다. 연출되지 않은 모습이 좋은 거다"라고 했다.


이어 "국민들이 볼 때 '퍼스트레이디가 지금 있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할 수 있다. 다른 나라 국가원수 다 왔는데 윤 대통령 혼자만 있을 수 없지 않냐. 그럴 때 (김 여사가) 자연스럽게 등장하는 게 맞다. 지금 (등장 시기를)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 여사가 윤 대통령을 지배하고 있다는 소문에 대해선 "프레임"이라며 "윤 대통령 말 안 듣는다. 진짜로. 그건 비판할 수는 있지만 프레임으로 삼아 공격하는 건 아니다. 민주당이 그러다 망하지 않았냐"고 언급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도 최근 매체를 통해 보이지 않는 김 여사에 대해 이야기하며 그의 활동을 독려했다.


지난 22일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두문불출 중인 김 여사가 다시 '영부인으로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가 윤 대통령을 대신해 외교 행사 등에 참석하는 등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국민 여론이 제2부속실 관계 때문에 나빠서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영부인 외교는 굉장히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