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빙속 간판' 김민석, 음주 후 운전...진천선수촌 입촌하다 사고 내

동계올림픽에서 두 대회 연속 동메달을 거머쥔 김민석이 음주 운전으로 사고를 낸 사실이 알려졌다.

인사이트김민석 / 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동계올림픽에서 두 대회 연속 동메달을 거머쥔 김민석이 음주 후 운전해 사고를 낸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23일 대한빙상경기연맹 등에 따르면 김민석이 진천선수촌에 입촌하다 음주 운전 사고를 냈다.


함께 술을 마신 대표팀 선수 중에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은메달리스트인 정재원과 그의 친형 정재웅도 포함됐다.


앞서 지난 22일 밤 김민석은 대표팀 동료인 정재원, 정재웅 등 3명과 선수촌 인근에서 저녁 식사를 하며 술을 마셨다.


인사이트정재원·김민석 / 뉴스1


이후 개인 차량에 이들을 태우고 진천선수촌에 입촌했다.


그러다 선수촌 내 도로 보도블록 경계석과 충돌 사고를 내 선수촌 관계자에게 음주 사실이 적발됐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네 선수를 포함한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훈련을 중단시키고 전원 퇴촌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징계 여부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대표팀 선수는 훈련 기간 중 술을 마실 수 없다. 사고 당시 김민석은 혈중알코올농도도 측정하지 않았고 경찰 조사도 받지 않았으나 훈련 기간에 음주를 한데다 운전까지 해 중징계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민석은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메달을 안기며 '빙속 간판'이 됐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정재원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