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밤길 조심해라"... 도우미 변경 요청한 산모에게 산후 도우미가 보낸 협박 문자

산후 도우미와 육아 방식이 달라 업체에 도우미 변경을 요청한 아이 엄마가 협박 문자를 받았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 김송이 기자 = 산후 도우미와 육아 방식이 달라 업체에 도우미 변경을 요청한 아이 엄마가 "밤길 조심하라"는 협박 문자를 받았다고 토로했다. 해당 도우미는 뒤늦게 사과를 해왔지만 아기 엄마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출산 20일 차 아기 엄마인 A씨는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산후 도우미의 갑질 협박"이라는 글을 올렸다.


A씨는 출산 후 조리원에 가지 않고 정부 지원 산후도우미 서비스를 신청, 출산 10일 차에 도우미 B씨가 왔다. 게시글에 따르면 B씨는 오자마자 "전에 집 엄마는 참 말을 안 들었어. 말을 잘 들어야 하는데"라고 말했다. A씨는 불쾌감을 느꼈지만 '잘해주시겠지' 하는 생각에 웃으며 넘어갔다.


A씨 설명에 따르면 B씨는 육아를 정석대로 하는 사람이다. 아이가 2시간 만에 배고프다고 울면 3시간 수유 간격을 지키기 위해 1시간을 울게 뒀고, 분유를 먹은 후 놀다가 아이가 졸려 하면 "낮에 더 놀아야 밤에 잔다"며 아이를 재우지 않았다.


A씨는 병원에서 본인이 직접 돌볼 때는 문제가 없었는데 B씨가 온 후 아기가 밤잠을 설치고 분유를 먹으면서도 경기를 일으키는 등 힘들어했다고 토로했다. 그래도 A씨는 B씨와 함께 육아하게 됐으니 사흘간은 B씨의 육아에 보조를 맞추고 배울 점은 배우고 조율해야 하는 점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주말이 찾아와 A씨는 혼자 육아하는 날을 맞았고, 분유량을 늘리고 낮잠도 재웠다. 그러자 아기가 힘들어했던 부분들이 전부 사라졌다. 오히려 밤에도 잘 자고 토하는 현상도 없어졌다는 것이다.


이에 A씨는 B씨에게 육아 일지를 보여주며 "조율이 필요할 것 같다"며 "3일간 제 방식에 맞춰봐 주시고 그 후에 다시 조율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B씨는 "분유량을 너무 많이 하면 안 되고 낮에 놀아야 밤에 잔다"며 A씨 요청을 거부했다.


그날 오후 아기가 찡얼거리며 졸려 하자 B씨는 하던 대로 아기를 재우지 않았다. 이에 A씨는 그냥 본인이 재우겠다며 아기를 데려갔다. 잠시 후, 아기가 자는 와중에 B씨가 갑자기 기저귀를 갈아야 한다며 아이를 들어 올려 깨웠다. 갑자기 잠을 깬 아이는 자지러지게 울었다.


그다음 낮잠 시간에도 B씨는 "조용히 해달라"는 A씨의 요청을 무시하고 설거지, 화장실 청소 등으로 시끄럽게 했으며 아이는 잠들지 못하고 여러 번 깼다.


B씨가 돌아간 후 아이가 다시 토하고, 자지러지게 울자 A씨는 화가 나 업체에 전화했다. 도우미 변경 요청에 업체는 이틀 뒤부터 교체 가능하다는 답을 했고 다음날 B씨가 다시 방문했다. A씨는 도우미 변경 요청을 했으니 오늘은 일찍 가셔도 된다고 했고 B씨는 짐을 쌌다.


글에 따르면 B씨는 "여태 다른 엄마들은 내 말 따라와 줬다. 이렇게 말하는 엄마 처음 본다. 그렇게 예민하게 기를 거면 어떤 도우미가 와도 못 맞추니 혼자 길러라" 등의 말을 쏟아냈다.


이후 A씨는 맘카페 두 곳에 해당 사연을 올렸고 그 글을 보게 된 B씨가 A씨에게 협박 문자를 보냈다. B씨는 A씨에게 "(카페에) 도배를 했다며. 이것도 올려보시지" 등 반말로 화를 냈고 "밤길 조심하라"는 말을 남겼다.


A씨는 B씨가 집 주소와 비밀번호, 가족의 인적 사항 등을 다 알고 있어 그냥 넘어갈 수가 없다고 했다.


A씨가 업체에 B씨의 협박 문자를 보내자 업체는 "B씨가 원래는 이런 사람이 아닌데 정중히 사과시키겠다"며 "잘 풀자"고 설득했다.


이후 A씨는 "B씨와의 통화에서 사과는 없이 '서운했다면서요?'라는 식으로 말하더라"며 분개했다. 이어 A씨는 업체와 통화에서 "협박까지 받았는데 업체도 B씨도 사과를 제대로 하는 사람이 없다"며 고소 의사를 밝혔다. 그제야 업체가 제대로 사과하기 시작했다는 게 A씨 주장이다.


이에 A씨는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며 회사에 B씨의 재취업 금지 공문을 보내달라 요구한 상황이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밤길 조심하라는 이 문장 하나로도 딱 알겠습니다. 이게 고소가 안 된다고요?", "애가 없는 제가 봐도 열받는 일이네요", "아이들 기질이 다 다른데 아이 엄마가 요구하는 저 정도도 들어주기 힘든가? 저렇게 자기가 뭐라도 되는 양 어깨 힘 들어간 도우미들 때문에 일 잘하시는 다른 도우미분들이 욕먹는 거예요" 등 댓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