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불호 갈리고 있는 영화 '외계+인', 3일간 관객 40만명 모았다

인사이트영화 '외계+인 1부'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순 제작비만 약 330억 원이 투입된 대작 '외계+인 1부'가 개봉 후 박스오피스 정상을 놓치지 않고 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외계+인 1부'는 전날 13만 1,530명의 관객을 동원해 일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그 뒤에는 영화 '미니언즈2'(10만 1,568명), '탑건: 매버릭'(8만 8,203명), '헤어질 결심'(3만 1,681명), '명탐정 코난: 할로윈의 신부'(1만 9,473명) 등이 차례대로 자리했다.


'외계+인 1부'는 지난 20일 개봉 후 3일 연속 정상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누적관객수는 41만 2,770명이 됐다.


인사이트영화 '외계+인 1부'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SF 판타지 영화다.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이하늬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또한 영화 '전우치', '도둑들', '암살' 등의 연출을 맡았던 최동훈 감독의 작품이라 개봉 전부터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실제 '외계+인 1부'를 본 관객들의 반응은 호불호가 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영화 '외계+인 1부'


영화에 만족한 이들은 "액션 진짜 시원하다", "CG가 완전 마블급", "2부 빨리 보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반면 만족하지 못한 사람들은 "스토리가 산만하다", "난해하다", "다양한 것을 제공하지만 특별한 것이 없다"라고 평했다.


'외계+인 1부'의 손익분기점은 730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 중이지만 관객이 많이 몰리지는 않고 있는 '외계+인 1부'가 손익분기점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영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