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자기가 친 파울공 맞은 관객이 피 흘리자 안타치고도 미안해 눈시울 붉힌 이정후

야구선수 이정후가 자신의 파울타구에 맞아 병원으로 이송된 야구팬을 진심으로 걱정했다.

인사이트SBS Sports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야구선수 이정후가 자신의 파울타구에 맞아 병원으로 이송된 야구팬을 진심으로 걱정했다. 


지난 22일 키움 히어로즈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에서 연장 11회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키움은 이지영의 끝내기 안타로 역전승을 거뒀다. 극적인 끝내기 승에 팀원들이 전부 기뻐할 때 사뭇 심각한 표정으로 승리를 즐기지 못한 선수가 있었다.


바로 이정후였다. 자신의 파울타구에 맞은 여성팬이 피를 흘리며 병원으로 이송됐기 때문이다.


SBS Sports


이정후는 경기가 2대2로 팽팽하던 연장 10회 2아웃 상황에 타석에 섰다. 이정후는 적극적으로 상대 투수와 승부를 펼쳤다.


2구째 승부에서 이정후는 1루쪽을 향해 파울타구를 날렸다. 총알 같았던 파울타구는 1루 파울 라인을 넘어 1루 상단 관중석으로 날아갔다.


이 파울타구는 젊은 여성 팬의 얼굴에 직격했다. 경기 중계화면에도 어수선한 관중석의 모습이 잡혔다. 응급처치를 위해 구단 관계자들이 관중석으로 향하는 모습도 중계 화면에 잡혔다.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이정후는 상대 선수와 끝까지 승부를 펼쳤고, 안타를 치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다음 타석에서 땅볼 아웃이 나오면서 이닝은 종료됐다.


이정후는 이닝 종료 후 공수 전환 상황에서 한동안 관중석만 바라봤다. 파울타구를 맞은 팬의 상태가 심각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Sports


응급처치를 마친 야구팬은 흐르는 피를 막은 채 구조팀과 함께 경기장을 벗어났다. 이를 보던 이정후는 괴로운 듯 양손으로 머리를 싸매며 어쩔 줄 몰라 했다.


이정후는 관중이 빠져나가는 모습을 보고 난 뒤에야 글러브를 착용하며 수비 준비를 했다.


경기 종료 후에도 이정후는 동료들과 가볍게 하이파이브만 나누고 경기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면은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했고, 누리꾼들은 "평소 팬 사랑으로 유명한 이정후라 더 힘들었나 보다", "너무 안타까운 사고다", "부디 크게 다친 게 아니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