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지나가는 남성들이 "왜 쳐다보냐"고 묻자 갑자기 휴대폰으로 폭행한 20대 여성

한 20대 여성이 "왜 쳐다보냐"고 묻는 남성 2명에게 대답 대신 휴대폰으로 폭행을 저질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왜 쳐다보냐"고 묻는 남성 2명에게 대답 대신 폭행을 범한 20대 여성이 징역형 선고를 받았다. 


지난 22일 대구지법은 특수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A(25, 여)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법원 등에 따르면 A씨는 강사로 재직 중인 20대 여성이다. 


A씨는 올 1월 대구 동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27살 남성 2명이 "왜 쳐다보냐"고 묻자 남성 1명의 얼굴을 손으로 때리고 배를 발로 폭행, 다른 남성에게는 손에 쥐고 있던 휴대폰으로 머리를 수차례 내리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A씨는 현장에 경찰이 도착했음에도 앞서 배를 맞은 남성에게 휴대폰으로 얼굴을 내리쳐 코 뼈와 광대뼈가 부러지도록 폭행하기도 했다.


이날 재판부는 "죄책이 가볍지 않지만 초범이고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일부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을 종합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와 별도로 A씨는 지난해 12월에도 대구 동구 소재의 한 은행 인근에서 84세 노인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당시 A씨는 84세 노인에게 "등산용 스틱으로 내 반려견 건드렸으니 사과하라"고 요구했지만 노인은 이를 거절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자 A씨는 노인을 발로 차 넘어뜨린 뒤 등산 스틱을 빼앗아 노인의 머리를 수차례 폭행해 전치 2주의 부상을 입혔다.


한편 형법 제258조2(특수상해)에 따르면 위험한 물건 등을 휴대해 사람의 신체를 상해할 경우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


다만 A씨의 경우 일부 피해자에게서 선처를 받은 점, 범죄 전력상 관련 범죄가 없는 점 등이 참작돼 최소 징역 년수보다 적은 8개월과 집행유예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