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원숭이두창 확진자 95%, 남-남 성관계 통해 감염됐다

원숭이두창 확진자 95%가 성관계를 통해 감염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스1] 정윤미 기자 = 원숭이두창 확진자 95%가 성관계를 통해 감염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AFP통신이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런던퀸메리대 연구진은 지난 4월27일~6월24일까지 16개국 528명 원숭이두창 확진자를 조사해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세계보건기구(WHO)가 21일(현지시간) 국제 보건 긴급위원회를 소집해 원숭이두창에 대한 국제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 선언 여부 재논의 과정에서 나왔다.


제1 연구저자 존 손힐은 이날 성명을 통해 "원숭이두창은 전통적인 의미에서 성적인 감염이 아니라는 것을 강조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는 어떤 종류의 가까운 신체 접촉이나 옷 등 다른 표면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우리 연구는 지금까지 대부분 감염이 주로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 남성 사이에서 나타남에 따라 성행위와 관련이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덧붙였다.


연구 대상 가운데 98%는 동성애자 혹은 양성애자 남성이었다. 이들 평균 연령은 38세. 그 가운데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자는 41%였다. 최근 3개월간 평균 5명과 성관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3분의 1가량은 한 달 새 사우나, 파티 등 각종 성행위 장소를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확진자 대부분 증세가 경미하고 자기 통제할 수 있었으며 사망자도 없었다"며 "비록 13%가 입원하긴 했지만, 대다수 환자에게서 심각한 합병증이 보고되지 않았다"고 손힐은 전했다.


한편 WHO는 원숭이두창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언 관련해 지난달 23일에 이어 이날 2차 회의를 소집해 6시간 가량 논의했지만 아직 결론은 도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차 회의에서는 확산 수준, 치명률 등 요건 미충족으로 비상사태 선언을 보류한 바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중서부 아프리카의 풍토병이던 원숭이두창은 지난 5월초 영국을 시작으로 비(非)아프리카 지역에 확산되기 시작해 현재까지 71개국에서 1만5400만명 확진자가 보고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