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박지현 "이재명이 인천 계양을 공천해달라고 직접 전화해 압박"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이재명 의원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게 된 것이 이 의원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이재명 의원 / 뉴시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이재명 의원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게 된 것이 이 의원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이 의원 측은 이 주장을 두고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22일 공개된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박 전 위원장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선거 당시에도 이 의원은 자신을 공천해 달라고 직접 요청했다"라고 밝혔다.


지난 6월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이 의원이 출마한 것이 이 의원 요청에 따른 것이었단 주장이다.


인사이트뉴시스


박 전 위원장은 "이 의원이 본인을 이제 (인천 계양을 지역으로) '콜'해달라고 직접 전화해 압박을 한 부분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호출(공천)을 안 하면 당장 손들고 나올 기세로 말해 공천 결정을 했지만, 그 후 옳지 않다는 판단에 지금까지도 후회하는 부분"이라고 전했다.


지난 5월 비대위가 계양을에 이재명 당시 민주당 상임고문을 전략공천한단 결정을 내린 뒤 박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우리 당의 최대 자원이자 전국적 지지를 받았던 이 고문의 합류는 선거 승리의 필수 조건"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이 의원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를 두고 연고가 없는 지역에 출마했다는 지적이 인 바 있다.


인사이트지난 5월 6일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올린 글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