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김연주 "고민정 14년차 인재? 나도 MBC 공채지만 국힘 토론배틀 나갔다"

김연주 전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이 '대통령실 채용 논란'에 대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주장을 반박했다.

인사이트김연주 전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 / 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김연주 전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이 '대통령실 채용 논란'에 대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주장을 반박했다.


전날 고 의원은 본인도 문재인 청와대에 부대변인으로 특채됐다는 지적에 "제가 방송만 14년을 했다. 인재 영입됐던 케이스였다"라고 해명했다.


김 전 부대변인은 "굳이 그렇게 치자면, 나 자신도 1989년 MBC 공채 출신이고, 이후 오래 방송 활동을 했지만, (국민의힘에서 실시한) 토론배틀을 통해 정당 대변인단에 포함되었다는 말을 덧붙이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민영 대변인도 공개 오디션 형식의 대변인 선발 기회를 통해 등용되었기에, 그의 당직에는 상대적으로 일종의 공적 권위가 부여되었다 할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김연주 페이스북


김 전 부대변인은 "오늘은 과거 고 의원이 주민 대상 유료 특강에 시인인 남편을 강사로 기용하는 과정에 대한 지적이 있었는데, 이에 대해서도 고 의원은 당시 '댓글 99%가 요청했었기 때문'이라는 다소 궁색한 이유를 댄 바 있다"라며 "어떤 주장을 할 때는 이것이 무리수는 아닌지, 본인이 서 있는 자리를 새삼 둘러볼 필요가 있다는 점을 제안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도 페이스북을 통해 고 의원의 인재 발언을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나는 방송 14년차 인재니까 아무 절차 없이 사적 채용돼도 문제가 없다'는 말을 하고 싶으신 거냐"라며 "그런 인재가 전국에 고 의원밖에 없었겠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충분히 대체재가 있는데도 공개 채용 절차 없이 고 의원이 선택됐다면 능력 밖의 무언가가 개입됐다는 것이고 그게 바로 지인 찬스이자 사적 채용"이라며 "어찌 그리 자기객관화가 안 되시냐. 자기객관화 또한 정치인으로서 중요한 능력일진데 연거푸 엉뚱한 궤변이나 늘어놓으시면서 스스로 '인재'라 칭하는 게 부끄럽지도 않으시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고민정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