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尹 대통령, MB 사면에 "미래지향 가면서도 국민정서 신중 고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해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시스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미래 지향적으로 가면서도 현재 국민들의 정서까지 신중하게 감안할 생각"


윤석열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8·15 광복절 특별사면론'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22일 윤 대통령은 용산 청사 출근길 문답에서 'MB 사면과 관련해 부정적 여론이 큰데, 국민 여론도 사면을 숙고할 때 반영이 되느냐'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인사이트이명박 전 대통령 / 뉴시스


윤 대통령은 "모든 국정이라고 하는 것은 어떤 목표, 헌법 가치에 대해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시느냐는 그런 정서, 이런 것들이 다 함께 고려돼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 또 정서만 보면 현재에 치중하는 판단이 될 수가 있고…"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치권에서는 윤 대통령이 오는 8월 15일 광복절에 '국민통합‧경제살리기' 대규모 특별 사면을 단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특사 대상으로는 이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이 언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