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올해 79세인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로나19 '확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한국 시간)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증상이 매우 가벼워 백악관에서 격리된 상태로 업무를 계속 수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 주치의인 케빈 오코너는 이날 오전 항원검사(안티젠)에서 양성이 나와 유전자증폭검사(PCR)를 통해 확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확진 판정 이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올린 트윗 / Twitter 'Joe Biden'


또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저녁부터 간헐적으로 마른기침을 하면서 콧물이 흐르고 피로감을 느끼지만 가벼운 증상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치료제인 팍스로비드 복용을 시작했고, 이 기간 동안에는 항혈전제와 콜레스테롤약을 중단하기로 했다. 


질 바이든 영부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음성 판정을 받고 예정된 일정을 소화했다. 


미시간주에 방문 중인 바이든 여사는 트위터를 통해 남편과 통화했다면서 "잘 지내고 있고, 기분도 좋은 상태"라며 현재 바이든 대통령의 상태를 전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뉴스1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두 차례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추가 접종도 두 차례 맞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9일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으로 나왔으며,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42년생인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미국 나이로 79세로 고위험군에 속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