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 22℃ 서울
  • 21 21℃ 인천
  • 20 20℃ 춘천
  • 24 24℃ 강릉
  • 22 22℃ 수원
  • 24 24℃ 청주
  • 23 23℃ 대전
  • 23 23℃ 전주
  • 25 25℃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文 전용기에는 민간인 안탔다"는 고민정에게 국힘 대변인 "이 사진 해명해"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이 "문 전 대통령 전용기에는 민간인 안 탔다"라는 민주당 고민정 의원을 저격했다.

인사이트Facebook '청와대'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1인 시위를 벌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순방을 가던 당시 민간인이 탑승했던 것 등을 비판하며 나온 시위였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이 날을 세웠다. 박 대변인은 고 의원과 개그맨 김영철이 함께 나온 사진을 게재했다.


지난 20일 박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민정-김영철' 사진을 올리며 "'민간인 신분으로 대통령 전용기에 탄 적 없다'라는 고 의원께서는 이것도 해명하라"고 저격했다.


박 대변인이 올린 사진은 김영철이 2017년 7월 G20 정상회의 참석차 독일을 방문한 문재인 당시 대통령의 전용기에 동승했을 당시의 사진이었다.


인사이트1인 시위 하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 Facebook '고민정'


김영철은 청와대 부대변인이었던 고 의원과 함께 독일 동포 오찬 간담회를 진행했다. 김영철과 고 의원이 함께 찍은 사진은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에도 게재됐다.


박 대변인은 이 점을 문제 삼았다. 박 대변인은 "청와대가 국가 행사에 민간인을 초대해 전용기에 태운 걸로 모자라 셀카까지 공개됐는데, 민주당식 논리로 심각한 국기문란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이어 "착각하지 마시라.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사과하고 설득해야 할 대상은 국민이지 민주당이 아니다"라며 "정치적 공세에 앞서 왜 민주당이 5년 만에 정권교체를 당했는지부터 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인사이트Facebook '박민영' 


박 대변인의 이 같은 고 의원 저격은 전날에 이어 두 번째다.


고 의원은 지난 19일 오전 8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에서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했다.


피켓에는 "대통령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다", "비서실장, 인사비서관·총무비서관 경질" 등의 문구가 적혀있었다.


같은 날 박 대변인은 "누가 보면 고 의원께서 공채로 청와대 대변인 되신 줄 알겠다"며 "'대통령의 숨결' 타령하며 친분 과시하시던 분이 사적 채용을 문제 삼는 건 대체 무슨 자기 부정이냐"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