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9 29℃ 인천
  • 31 31℃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31 31℃ 전주
  • 31 31℃ 광주
  • 34 34℃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배고파서"...야산서 움막 생활하던 40대, 마을 내려와 음식 훔치다 발각

야산에서 노숙생활을 하던 40대가 배고픔을 견디지 못하고 마을로 내려와 음식을 훔치다 발각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야산에서 노숙생활을 하던 40대가 배고픔을 견디지 못하고 마을로 내려와 음식을 훔치다 발각됐다.


20일 광주 북부경찰서는 농막에서 빵과 음료수, 캔맥주 등을 훔치다 발각되자 피해자를 폭행하고 달아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고 밝혔다.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40대 A씨는 지난달 14일 오전 5시께 광주 북구 석곡동의 한 마을에 있는 농막에 침입해 냉장고에 있던 음식을 훔치다 발각되자 농장 주인을 우산 등으로 폭행하고 달아났다.


범행 당시 A씨는 B씨가 "왜 훔치냐"고 소리치자 들고 있던 우산과 주먹으로 B씨를 수차례 폭행하고 도망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농장 주인 B씨는 농막 냉장고에서 음식이 자꾸 사라지자 이를 수상하다고 여겨 아침 일찍 농막에 나왔다가 범행을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인근에 CCTV가 없어 잠복수사를 하다 사건 발생 한 달여만인 지난 18일 음식을 훔치러 다시 농막으로 내려온 A씨를 현장에서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검거 당시 덥수룩한 머리에 허름한 옷가지를 걸친 행색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신 질환 지료 이력이 잇는 A씨는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 다른 가족과 인연을 끊고 야산에 들어가 움집에 살며 배가 고플 때마다 마을로 내려와 음식을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매달 수급비를 받을 수 있었지만 자신이 수급자인 줄도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음식 등을 훔친 여죄 4건을 추가 확인했으며 재범과 보복 우려가 있다고 판단,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생활비가 없어 배고픔을 이기지 못하고 음식을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