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여수서 어린이집 교사 2명이 생후 20개월 여아 폭행..."내 딸 이마에 멍"

전남 여수의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20개월 아이가 교사에게 폭행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인사이트kbc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전남 여수의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20개월 아이가 교사에게 폭행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20일 전남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여수시에 위치한 한 어린이집에서 20개월 된 여자 원생 A양이 교사들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A양의 부모는 유치원에 다녀온 딸의 머리와 몸, 이마 등 곳곳에서 멍자국과 상처를 발견하고 이를 수상히 여겨 어린이집 CCTV를 확인했다가 폭행 정황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CCTV를 토대로 보육 교사 2명이 A양을 폭행한 정황을 확보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재 경찰은 CCTV 영상 속 학대 정황이 의심되는 보육 교사 2명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한 보육 교사 2명에게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 적용 여부도 검토 중에 있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kbc는 A양의 부모와 인터뷰한 내용을 단독 보도하며 피해 사실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마와 팔, 머리 곳곳에 시퍼런 멍자국과 상처들이 남아 있는 A양의 모습이 담겨 보는 이들을 경악게 했다.


kbc에 따르면 해당 어린이집은 당초 A양의 부모가 상처에 대해 물었을 때 아이가 미끄럼틀을 타다가 친구와 부딪혀서 상처난 것이라고 거짓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