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엄마아빠가 폭염 속 마당에 있던 호스로 등목 시켜줬다가 '끓는 수돗물' 쏟아져 화상 입은 아기

폭염에 더위를 식히려 정원에 있는 호스로 등목을 시켰다가 아기에 화상을 입힌 사례가 재조명되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LasVegasFD'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유럽의 폭염이 심상치 않다. 영국은 최고기온이 무려 40℃에 육박하면서 국가 비상사태까지 선포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 19일(현지 시간) 스코틀랜드 일간 데일리레코드(Daily Record)는 지난 2018년 미국을 충격에 빠뜨린 한 아이의 사진을 재조명하며 경각심을 높여야 한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어린아이가 몸에 화상을 입은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Pixabay


살이 붉게 달아오르고 피부까지 벗겨진 아이의 모습은 보기만 해도 쓰라린 통증이 느껴지는 듯해 안타까움을 준다.


해당 사진은 지난 2018년 6월 미국 라스베이거스 소방국이 공개했다.


라스베이거스는 여름철 낮 최고 기온 40℃를 쉽게 넘기는 더운 지역이다.


사진 속 아이의 부모는 더위를 식히려고 정원 호스로 아이의 몸에 물을 뿌렸다가 화상을 입히고 말았다.


인사이트영국 날씨 / BBC


정원 호스는 뜨거운 열기에 방치돼있었고 이로 인해 안에 있던 물이 가열돼 뜨거운 물이 나온 것이었다.


라스베이거스 소방국은 "여기 라스베이거스에서는 여름 동안 직사광선에 노출된 정원 호스는 호스 내부의 물을 130~140℉(54~60℃)까지 가열될 수 있어 특히 어린이 및 동물에 화상을 유발할 수 있다. 사람이나 동물에게 뿌리기 전 물이 식도록 몇 분동안 흘려보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럽 각국이 연일 최고 기온을 갱신하면서 스페인과 포르투갈에서는 무려 1,700여 명의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