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일본 피겨왕자' 하뉴 유즈루, 선수 은퇴 선언

하뉴는 훈훈한 외모와 완벽한 4회전 점프,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일본 외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어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일본 피겨왕자' 하뉴 유즈루가 은퇴를 선언했다.


19일 일본 산케이뉴스 등에 따르면 하뉴는 이날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은퇴를 발표하고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하뉴는 "앞으로는 프로 선수로서 스케이팅을 이어나가겠다. 팬들의 응원 덕분에 여기까지 선수 생활을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향후 하뉴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등이 주최하는 일반 경쟁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공연 위주의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앞서 하뉴는 훈훈한 외모와 완벽한 4회전 점프,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일본 외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어왔다. 


또한 한국의 피겨 왕자인 차준환의 라이벌로도 자주 언급되어 왔다.


하뉴는 쿼드러플(4회전) 점프 등 각종 고난도 기술을 앞세워 2014 소치 동계올림픽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에서 2개 대회 연속 금메달을 따냈고, ISU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두 차례, ISU 그랑프리파이널 4회, 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1회 우승을 차지하며 '그랜드슬램'을 완성한 바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는 세계 신기록을 19차례나 작성하며 전설적인 발자취를 남기기도 했다.


특히 지난 2월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선 '불가능의 영역'으로 여겨왔던 쿼드러플 악셀 점프(공중 4회전반)에 도전하기도 했다.


하뉴의 은퇴 소식에 많은 이들이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선수 생활을 하며 고생한 그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