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31 31℃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8 28℃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28 28℃ 부산
  • 30 30℃ 제주

'1인 시위' 고민정 저격한 국힘 대변인 "누가 보면 본인은 공채로 청와대 대변인 된 줄 알겠다"

윤석열 정부의 '사적 채용 논란'을 두고 1인 시위를 벌인 고민정을 향해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저격성 발언을 남겼다.

인사이트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 박 대변인 페이스북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사적 채용 논란'이 일어난 윤석열 대통령을 두고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사과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감행했다.


이를 두고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고 의원을 향해 "누가 보면 고민정 의원께서 공채로 청와대 대변인 되신 줄 알겠다"라고 공개저격했다. 


20일 박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 의원 1인 시위 관련 기사를 링크하고선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숨결' 타령하며 대통령과 사적 친분이나 과시하시던 분이 사적 채용을 문제 삼는 건 대체 무슨 자기 부정이란 말인가. 참 보기 딱하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 고 의원 페이스북


앞서 고 의원은 지난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을 찾아 오전 8시부터 약 1시간 동안 '대통령 대국민 사과 요구한다'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였다.


고 의원이 든 피켓에는 '친인척·지인으로 가득 찬 윤석열 궁궐. 촐괄 책임자 비서실장, 인사 담당 인서비서관·총무비서관 경질!' 등의 문구도 함께 적혀 있었다.


이 곳에서 고 의원은 "잇따른 사적 채용과 지인찬스 논란 등으로 정부 인사 기준과 검증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고 있는데도 대통령실 누구도 책임지지 않고 있다"며 윤 정부의 사적 채용 논란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 순방에 민간인 수행 논란을 자초한 당사자인 인사비서관과 대통령 친인척과 지인 등 사적 채용을 허용한 총무비서관, 모든 논란의 최종 결재권자인 비서실장의 책임을 물어 경질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 고 의원 페이스북


끝으로 고 의원 측은 매일 오전 8시부터 용산 대통령실 앞을 찾아 1시간 동안 1인 시위를 이어 나가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앞서 고 의원은 18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尹下無人(윤하무인)"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대통령실 채용 관련 논란을 두고 비판한 바 있다.


한편 고 의원은 2017년 문재인 대선 캠프 대변인을 맡으며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인연을 쌓아 왔다. 이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자 청와대 부대변인을 거쳐 대변인으로 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