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尹 지인 아들 6급 채용 논란에 대통령실 "대선 승리 헌신한 청년, 정당한 기회 주는 게 공정"

대통령실이 연이은 사적 채용 논란에 대해 적극 대응에 나섰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대통령실이 연이은 사적 채용 논란에 대해 적극 대응에 나섰다.


지난 1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에서 강인선 대변인은 앞서 제기된 주기환 전 국민의힘 광주시장 후보 아들 주모씨의 대통령실 근무 논란에 대해 반박했다.


주 전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이 광주지검에서 재직한 2003년 검사와 수사관으로 만났으며 주씨는 대통령실 부속실 6급 행정요원으로 근무 중이다.


강 대변인은 "주씨는 지난해 여름 앞날이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경선 캠프 초창기에 합류했다"라며 "일정기획팀의 일원으로 대선 당일까지 근무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강 대변인은 "살인적인 업무를 훌륭히 소화했고, 그 노력과 능력을 인정받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합류했고, 대통령실에도 정식 채용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이 이런 설명을 드리는 것은 대선 기간 묵묵히 일한 실무자에게 정당한 기회를 주는 것이 공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적 채용 비판에 대해서는 "대선 승리를 위해 헌신한 청년에 대한 역차별"이라며 "대선 기간 아무 일도 하지 않았는데, 기존 경력으로 채용을 한다면 오히려 그게 불공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아가 "역대 모든 대통령실은 대통령과 선거를 함께 한 사람들이 주축이 돼서 꾸려졌다"라며 "이것은 특혜라기보다 선거 캠프나 인수위 등에서 노력한 것에 대한 평가이고, 대선 캠페인이 국정철학으로 이어지기 위한 필수 조건이기도 하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