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아동센터 어린이가 "할아버지 이름 뭐냐" 묻자 빵터진 尹대통령이 한 말

윤석열 대통령이 지역아동센터의 아동 돌봄 현장을 참관하며 아이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인사이트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참신나는학교 지역아동센터를 방문해 아동 돌봄 프로그램을 참관한 윤석열 대통령 / 뉴시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역아동센터 돌봄 현장을 참관하며 아이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19일 윤 대통령은 서울 종로구 '참신나는학교 지역아동센터'를 찾았다. 


지역아동센터는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지역사회 아동들을 대상으로 놀이 및 교육을 제공하는 시설이다. 해당 시설은 현재 33명의 아이들이 이용하고 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센터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하기 전,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 8명이 있는 씨앗반 교실을 둘러봤다. 


인사이트뉴시스


허미성 센터장이 "대통령에게 궁금한 게 있다면 한번 여쭤보자"고 말하자 앞에 앉아 있던 어린이가 "이름이 뭐에요"라고 물었다. 


이에 윤 대통령은 미소를 지으며 "할아버지? 윤석열"이라고 답했다. 


또 다른 어린이가 강아지를 키우느냐고 묻자 윤 대통령은 "강아지가 네 마리 있어서. 토리, 나래, 마리, 써니야. 써니가 막내"라고 설명했다.


어떤 음식을 좋아하느냐는 질문도 이어졌다. 윤 대통령이 "할아버지는 뭐 다 잘 먹어. 김치찌개를 좋아하지"라고 말하자 "나도 김치찌개 좋아한다"는 반응이 나왔다. 


인사이트뉴시스 


그러자 윤 대통령은 "매운 건데 괜찮냐. 너희들은 햄버거나 피자 이런 것 좋아하지 않고?"라고 물으며 대화를 이어갔다. 아이들은 "치킨 좋아해요, 치킨이나 피자를 더 좋아해요"라고 대답했다.


한편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날 윤 대통령은 센터 관계자들과의 비공개 간담회에서 "비상한 경제 상황에서 아이들을 돌보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 대책을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선 당장 여름철과 겨울철에 아이들이 생활하는 데 어렵지 않도록 냉난방비 추가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