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7 27℃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尹 대통령, '이재용 사면' 질문에 "일절 언급 안하는 게 원칙"

윤석열 대통령이 '도어스테핑'에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사면과 관련해 원칙을 제시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시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도어스테핑'에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사면과 관련해 원칙을 제시했다. 


20일 오전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도어스테핑'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한 기자는 이 부회장 사면과 관련한 질문을 던졌다. 오는 8월 15일 광복절 특사가 유력하다는 이야기가 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이 질문을 받은 뒤 "사면 문제에 해서는 사전에 범위 등에 대해 일절 언급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말을 아꼈다.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스1


한편 윤 대통령은 대우조선해양 사내 하청노조 장기 파업에 따른 문제와 관련해서도 말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윤 대통령은 '공권력' 투입을 고심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 


전날 "국민이나 정부나 다 많이 기다릴 만큼 기다리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라며 공권력 투입 가능성을 시사했던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또한 공권력 투입을 고려하는지, 그렇다면 투입 시기는 언제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산업 현장에 있어서, 또 노사관계에 있어서 노든 사든 불법은 방치되거나 용인돼서는 안 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