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사적채용' 대국민 사과 요구하며 대통령실 앞 1인 시위 나선 고민정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적 채용' 논란 관련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며 1인 시위에 나섰다.

인사이트지난 19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진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적 채용' 논란 관련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며 대통령실 앞 1인 시위에 나섰다.


지난 19일 고 의원은 페이스북에 시위 중인 본인의 모습이 담긴 사진 2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고 의원은 "대통령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다", "친인척·지인으로 가득 찬 윤석열 궁궐", "비서실장, 인사비서관, 총무비서관  경질"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고 의원은 "잇따른 사적 채용과 지인 찬스 논란 등으로 정부 인사 기준과 검증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고 있는데도 대통령실 누구도 책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지난 19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진


이어 "대통령 순방에 민간인 수행 논란을 자초한 당사자인 인사비서관과 대통령 친인척과 지인 등 사적 채용을 허용한 총무비서관, 모든 논란의 최종 결재권자인 비서실장의 책임을 물어 경질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이와 함께 고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도 요구했다. 


고 의원 측은 매일 오전 8시부터 1시간 동안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고 의원은 지난 18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尹下無人(윤하무인)'이란 제목의 글을 올리며 대통령실의 채용 관련 논란을 비판한 바 있다. 


인사이트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