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상가 복도에 소변 본 초등학생 부모에 전화했다가 '상욕'을 들었습니다" (영상)

건물 안 복도에 소변을 보고 도망간 아이의 부모에게 전화를 했다가 욕을 들었다는 한 누리꾼의 사연이 공분을 사고 있다.

보배드림


[뉴스1] 김송이 기자 = 건물 내 복도에서 소변을 보고 도망간 아이의 부모에게 연락했더니 부모는 적반하장으로 입에 담기 어려운 욕설을 내뱉었다.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개념 초딩 부모에게 XXX, 미친X 소리 들었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주말인 지난 16일 토요일, 건물 관리인에게 "사무실 벽에 물이 새는 것 같다"는 연락을 받고 깜짝 놀라 회사에 나갔다. 그런데 물인 줄 알았던 것은 오줌이었고, A씨는 충격을 받아 CCTV를 돌려봤다.


해당 영상에는 건물내 식당에서 한 소년이 나와 A씨의 사무실 벽에 오줌을 눈 뒤, CCTV가 있는지 확인하는 듯 천장 쪽을 두리번 거린 후 다시 식당으로 들어가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그냥 넘어갈까 했던 A씨는 아무리 생각해도 아이의 행동이 괘씸해 아이가 입고 있는 옷의 학원 로고를 보고 학원에 연락을 취했다.


학원 측은 무슨 일이냐고 물었고, A씨는 "아이의 프라이버시가 있기 때문에 자세히 말씀드리기 어렵고 아이가 사고를 쳐서 부모와 통화하고 싶다"고 했다. 학원 측도 마음대로 연락처를 알려주는 것이 어려울 것이라 생각한 A씨는 "학생의 부모에게 '지난 토요일 OO에서 외식한 적 있냐'고 물어보고, 맞다고 하면 통화를 하게 해달라"고 학원 측에 부탁했다.


그렇게 해 1시간 뒤쯤 아이의 아빠에게 전화가 왔다. A씨는 아이 아빠에게 "아이가 사무실 벽에 오줌을 누고 갔다"고 전화한 이유를 밝혔다. 그런데 상황을 들은 아이의 아빠의 반응은 "네"라는 대답이 전부였다.


이에 황당한 A씨가 제게 할 말 없으시냐 물었더니 남성은 대뜸 반말을 하며 욕을 하기 시작했다. 아이의 아빠는 그런 걸로 학원에 전화해서 애가 사고 쳤다고 말하냐며 "XXX아. 내가 가서 닦으면 될 거 아냐. 미친X아. 갈 테니까 너 딱 기다려" 등 거친 말을 쏟아낸 뒤 전화를 끊어버렸다.


A씨는 통화를 녹음하기 위해 다시 전화를 걸었지만 남성은 전화하지 말라며 다시 한번 욕을 하고 전화를 끊었다. A씨는 한 번 더 전화를 걸었으나 남성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A씨는 "제가 본인보다 어려 보이고 여자니 만만했나 봅니다. 저는 피해자인데 왜 욕을 먹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A씨에게 "재물손괴로 민사소송 가능하니, 증거 영상 확실하게 보관해두시고 내용증명을 보내세요" 등의 조언을 했고, 다른 사람들은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 "참, 애나 어른이나", "호부에 견자 없다더니" 등의 반응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