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한국 육상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 은메달 차지한 높이뛰기 우상혁의 경기 영상

우상혁이 한국 육상 최초로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경기 영상을 모아봤다.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한국 육상 최초로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다.


19일(한국 시간) 우상혁은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었다.


우상혁은 2위를 차지하며 '세계 최정상급 점퍼'의 위상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1위는 2m37을 1차 시기에 성공한 '현역 최고 점퍼' 카타르의 무타즈 에사 바심이 차지했다. 남자 높이뛰기 사상 최초로 3연패를 달성했다.


인사이트SBS


이날 결선에 출전한 13명 중 우상혁은 가장 먼저 주로에 섰다.


2m19, 2m24를 1차 시기에 가뿐히 넘은 우상혁은 '뽀빠이 세리머니'를 펼쳤다. 가볍게 춤을 추며 웃는 행동에서 자신감이 묻어나왔다.


우상혁은 함성을 지르며 출발한 2m27도 1차 시기에 가볍게 넘었다. 양손 검지를 흔들며 "가자"라고 외치며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인사이트SBS


2m33에서 첫 위기를 맞았지만, 탈락 위기에 몰린 3차 시기에 완벽한 자세로 바를 넘었다.


이후 2m35도 2차 시기에서 성공한 뒤 주먹을 꽉 쥐고 포효하며 기쁨을 표했다.


아래 밝은 표정과 경쾌한 몸놀림으로 '은빛 도약'한 우상혁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경기 영상이다.


YouTube '스브스스포츠 SUBUSU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