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나경원 "文 청와대는 다 공개채용 했냐"...고액 후원자 채용 논란에 또 '전정권'

윤석열 대통령실의 '사적 채용' 논란을 두고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전정권'을 언급하고 나섰다.

인사이트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과 관련해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전 정권'을 언급하고 나섰다. 


지난 18일 나 전 의원은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는 다 공개채용을 했냐"라면서 "야당이 사적 채용을 물고 늘어지는 것을 보면 참 고약하다"라고 따졌다.


나 의원은 "대통령실은 각 부처에서 파견한 공무원도 있겠지만 '어공', 한마디로 별정직 공무원은 공개 채용 절차로 하는 게 아니라 다 추천을 받아서 채용하게 돼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실에서 일하는 사람은 대한민국의 내밀한 사항들을 많이 다루다 보니까 가장 믿을 수 있는 사람 이런 사람 뽑는 게 중요하다"라며 "지금의 검찰 출신 인사가 많다', '아는 사람이다' 이런 것이 어떻게 보면 자연스러운 수순"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도 전날 "비서실 직원을 공채로 선발했던 전례는 없는 것으로 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인 2010년 7월, 청와대는 시민사회, 정책홍보, 홍보기획 등 7개 분야에서 8명의 행정관을 공개 모집했다.


총 842명이 지원했다. 지지율은 105대 1이었다. 다만 이는 이 전 대통령 때다. 문재인 전 대통령 때의 청와대는 대통령비서실 직원을 공개채용한 적이 없다.


대통령비서실 직원은 별정직 공무원(어공, 어쩌다 공무원)과 정부 부처에서 파견하는 공무원(늘공)으로 나뉜다. 이 중 별정직은 일반적으로 추천 등을 통해 뽑힌다. 하지만 보통은 논란을 피해 가기 위해 대통령과 인연이 있는 경우는 잘 고려되지 않는다.


인사이트뉴스1


주요 실무를 맡는 이들이 현업에서 평가받고 인정받은 이들을 뽑는 게 보통이다.


시민들은 "사적채용 논란은 공개채용이냐, 아니냐 문제가 아니다"라며 "대통령과 사적인 인연이 있는 이들이 뽑힌다는 게 문제"라고 입 모아 지적하고 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이 일고 있는 이들 가운데 강원 강릉 통신설비업체 사장의 아들 우 모씨는 '고액 후원자'였다는 의혹 보도가 나왔다. 


윤 대통령이 대선예비후보였던 지난해 7월, 후원금 1천만원을 냈다는 것이다. 


우씨의 아버지는 강릉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이기도 했는데, 이해충돌 당사자인 아버지를 대신해 아들이 대신해서 후원금을 낸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