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남편과 다투고 복수하려 '40도 폭염'에 갓난아기 쓰레기통에 버린 10대 엄마

대낮에 생후 6~7개월 된 신생아가 쓰레기통에 유기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대낮에 생후 6~7개월 된 신생아가 쓰레기통에 유기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 시간) 중국 뉴스 아이펑(ifeng)은 남편과 다투고 복수하기 위해 폭염에 돌도 지나지 않은 갓난아기를 쓰레기통에 갖다 버린 매정한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다고 보도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 17일 오후 3시께 중국 저장성 이우의 한 주택가 쓰레기장에서 벌어졌다.


이날 쓰레기장 근처를 지나던 주민들은 쓰레기통 안에서 아이의 울음소리가 들린다며 인근 파출소에 신고했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은 쓰레기통 안에서 생후 6~7개월 정도 되어 보이는 신생아를 구조했다.


다행히 아이는 주민들의 신고로 빨리 구조된 덕분에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그러나 당시 낮 기온은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던 상황, 자칫 구조가 조금이라도 늦어졌다면 아이는 목숨이 위태로울 수 있었다.


경찰 조사 결과 쓰레기통에 아이를 유기한 범인은 10대 친모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실제로 인근 CCTV에는 10대 친모가 아이를 품에 안고 걸어가는 모습과 쓰레기통에 아이를 버리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보는 이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친모가 아이를 유기한 뒤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어 누군가에게 전송했으며 약 10m 떨어진 상점 앞에서 한동안 아이를 버린 쓰레기장을 지켜보고 있었다는 것이다.


경찰 조사에서 아이의 친모는 "우발적인 범행이다. 살해의도는 없었다"며 "남편과 크게 다툰 뒤 홧김에 아이를 유기하고 복수를 하려 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아이에게 정말 미안하다"며 "잘못했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아이를 폭염에 길거리 쓰레기통에 버리고 그대로 돌아선 친모의 유기 장면을 접한 누리꾼들은 분노를 금치 못하며 "엄벌에 처해 달라"고 입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