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6 26℃ 인천
  • 24 24℃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28 28℃ 대구
  • 29 29℃ 부산
  • 29 29℃ 제주

밤늦게까지 술 마시고 택시가 안 잡힌다는 말에 尹 대통령이 한 말

정부가 '심야택시난' 해소를 위해 다각도로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최근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밤늦게까지 술을 마시는 사람들은 걱정이 많다.


술을 마셔 몸이 힘든지라 택시를 타고 가고 싶은데 밤이 깊어져가면 갈수록 택시를 도저히 잡을 수 없는 현상이 빚어지고 있어서다.


이런 현상이 계속 이어지자 정부가 나설 준비를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국민이 볼모인지 검토하라"고 지시를 내렸다.


지난 18일 원희룡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과 독대 형식의 업무 보고를 통해 현재 나타나고 있는 '심야택시난' 현상에 대해 보고했다.


인사이트뉴스1


원 장관은 업무 보고서에 '플랫폼 택시 탄력요금제'의 도입을 고려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탄력요금제는 손님이 많은 특정 시간대에 요금을 더 많이 받는 방식을 말한다. 이미 선진국과 관광 대국에서는 사용하고 있는 제도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세부적인 내용은 현재 검토 중"이라면서 "너무 가격이 낮으면 택시가 안 돌아다니고, 너무 높으면 요금 인상으로만 느껴지기 때문에 절충안을 찾으려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에게도 보고가 됐고, 윤 대통령 또한 심야택시난을 해결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검토하라 주문한 만큼 조만간 국민 불편이 해소될 수 있을 전망이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으로부터 독대 형식의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