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물가 급상승해 '콜라 한 병 1만 7000원·햄버거 4만원'에 파는 스페인 이비자섬

유럽의 물가 급상승으로 인해 스페인 이비자섬에서 코카콜라 한 병이 13달러에 판매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인사이트CNBC 기사 캡처 화면


[뉴스1] 박형기 기자 =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이 고조되면서 유럽의 한 휴양지에서 코카콜라 한 병이 13달러(약 1만7000원)를 호가하는 등 물가상승이 살인적이라고 경제전문매체 CNBC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럽에서 가장 인기 있는 섬 휴양지인 스페인 이비자에서는 해변 레스토랑에서 햄버거 한 개가 30달러(약 3만9500원)다.


고급 호텔의 대형 선베드는 500달러(약 65만8500원)를 호가한다.


원래 이비자의 물가는 비싸기로 유명했지만 최근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고조됨에 따라 물가가 더욱 오르고 있는 것.


여행사 ‘블랙 토마토’가 주관하는 6박 여행은 항공권을 제외하고 숙박, 아침 식사 등을 포함해 1인당 7260달러(956만원)부터 시작한다.


가장 유명한 호텔 중 하나인 ‘식스 센시스’는 1박에 1만6000달러(약 2106만원)다.


살인적인 물가에도 코로나19로 억제됐던 소비욕망이 폭발하면서 최근 이비자의 관광객은 지난 5월 전년대비 300% 급증했다고 CNBC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