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쿠팡 무단 점거 민주노총 또 폭력, 민노총 간부 쇳덩이 '차단봉' 직원 향해 던져 (영상)

쿠팡 본사 로비를 무단 점거하고 농성 중인 민주노총 간부가 안전을 위해 설치한 차단봉을 직원을 향해 던지는 등 난동을 부려 고소당했다.

인사이트사진 = 독자 제공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쿠팡 본사 로비를 무단 점거하고 농성 중인 민주노총 간부가 안전을 위해 설치한 차단봉을 직원을 향해 던지는 등 난동을 부려 고소당했다. 


18일 경찰·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쿠팡지부·물류센터지회, 라이더유니온 쿠팡이츠협의회가 개최한 집회 도중 민주노총 간부가 7kg 정도 되는 차단봉을 들어 직원들에게 던졌다. 


이로 인해 건물 관리 업체 소속 보안팀장이 손가락을 다치고 벽면 타일이 깨지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쿠팡은 해당 민주노총 간부를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노조원들의 폭력 사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30일 노조원들은 본사 건물 진입을 막는 보안직원과 충돌하여 보안직원 2명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사진 = 독자 제공


인사이트쿠팡이 입주한 타워 730 / 사진=인사이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에어컨 설치 등을 주장하며 지난달 23일부터 서울 잠실 쿠팡 본사가 입주하고 있는 '타워730' 건물 로비를 점거했다. 


매일 마이크와 스피커로 출근 시간과 점심시간, 퇴근 시간에 맞춰 선전전을 벌이고 있으며 산발적으로 기자회견과 행진 등을 진행 중이다. 


'타워 730'에 입주한 상인들 또한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식당, 커피숍, 병원 약국 등 '타워 730' 입주 업체들은 관할서인 송파경찰서에 노조원의 퇴거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지난 15일 행진 시위에서는 50여 명이 대표이사 면담을 요구하며 쿠팡 주변 정체 구간 도로를 점거해 1시간 넘게 교통이 마비됐다. 주면 주민들은 교통체증과 소음 등의 피해를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