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尹 대통령, 대우조선 파업에 "불법 종식돼야...장관 적극 나서라"

윤석열 대통령이 대우조선 파업 사태에 대해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대우조선해양 하청지회의 불법 파업 장기화와 관련해 "산업현장의 불법 상황은 종식돼야 한다"라고 밝혔다.


18일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주례 회동에서 윤 대통령은 "법치주의는 확립돼야 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전했다.


한 총리는 이 자리에서 "47일째 계속되는 대우조선 하청 노조 파업 장기화로 우리 조선업과 경제에 미치는 피해가 막대하고 대우조선 노사 및 협력업체 지역공동체가 큰 고통을 받고 있다"라고 브리핑했다.


이날 수석비서관 회의에서도 윤 대통령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한 만큼 관계 부처 장관들이 좀 더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도록 하라"라고 주문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조의 파업은 이날로 47일째에 접어들었다.


하청 노조원들은 임금 30% 인상, 노조 전임자 활동 보장 등을 요구하며 지난 15일 하청노조가 임금·상여금 절충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사용자 측과 대우조선 측은 먼저 농성을 풀라는 입장으로 여전히 해결 실마리를 못 찾고 있다.


산업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파업에 따른 누적 손해액이 5700억원에 이른다.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