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이재명 "박지현에게 당대표 도전 기회 주면 좋겠다고 생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당대표 출마와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당대표 출마와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18일 이 의원은 연세대학교 청소노동자 현장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전 위원장이 오늘 당대표 후보등록을 할 예정인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 의원은 "개인적으로는 박 위원장에게도 도전의 기회를 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면서도 "당이라고 하는 것이 시스템과 규칙이 있기 때문에 질서를 지켜야 하는 당 지도부 입장도 이해가 된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6개월 전 입당한 권리당원이어야만 피선거권이 있다는 당헌·당규를 들어 박 전 위원장이 출마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인사이트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8.2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후보자 등록을 하기 위해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접수처로 향하는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뉴시스


박 전 위원장은 18일 국회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 사무실을 찾아 당대표 예비경선 후보 등록을 시도했으나, 피선거권 자격 미비로 서류 접수를 거부당했다.


박 전 위원장은 "서류는 받아보셔야 하는 것 아니냐. 받아보시고 당에서 알아서 처리하시라"며 "파쇄를 하든 접수를 하든 당에서 처리할 일이라 생각한다"며 서류를 둔 채 자리를 뜬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전 위원장은 "당에서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공식적 의결 절차를 밟아 달라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등록 신청을 접수하는 게 공식적 의결 절차에 따라 접수하는 방식이라 생각했기 때문에 서류 제출을 한 것이다. 그래서 그 결정에 따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