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박지현, 당대표 후보 등록하러 갔다가 퇴짜...민주당 "자격요건 안돼"

민주당 측은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제출한 후보 등록 서류를 자격 미비를 이유로 접수를 거부했다.

인사이트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접수처에서 8·2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후보자 등록서류를 제출하는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당대표 도전이 결국 좌절됐다.


박 전 위원장은 후보 등록 서류를 제출했으나 민주당 측은 자격 미비를 이유로 접수를 거부했다.


18일 박 전 위원장은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민주당 전당대회 후보자 접수처를 찾아 등록 신청 서류를 제출했다.


하지만 관계자는 "당직 선출 규정에 따라 피선거권 자격 요건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서류 접수 자체를 진행할 수 없다. 양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뉴스1


박 전 위원장은 "서류는 받아 보셔야 하는 것 아니냐. 받아 보시고 당에서 알아서 처리하시라. 파쇄하든 접수하든 당에서 처리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뒤 서류를 두고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박 전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에 공식 의결 절차를 밟아달라고 한 것으로, 오늘 접수하는 것이 공식 의결을 접수하는 방법이라 생각해 서류를 제출했다. 그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행보를 묻는 질문에는 "생각을 많이 해 보려 한다. 책을 집필하고 시간을 가지고 천천히 생각해 보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한편 민주당 비대위는 당헌·당규상 박 전 위원장이 전당대회 출마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 전 위원장은 지난 15일 출마 선언을 강행했다.  


인사이트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