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아베가 본래의 적은 아니지만..." 통일교 비판 블로거에 보낸 아베 총격범의 마지막 편지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살해한 야마가미 데쓰야(41)가 보낸 편지 전문이 공개됐다.

인사이트일본 교도 통신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사제 총으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살해한 야마가미 데쓰야(41)가 범행 대상으로 당초 아베 전 총리가 아닌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 창시자 故 문선명 전 총재의 가족을 노린 정황이 포착됐다.


또 현 통일교 교주인 한학자 총재나 그의 딸을 노리려고도 했으나 오히려 통일교에서 재결집하는 상황이 발생할 것을 우려해 아베 전 총리를 목표했다고 시사했다.


지난 17일 요미우리신문 등은 야마가미가 통일교를 비판하는 한 일본 블로거에게 보낸 편지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편지는 발신자가 적혀있지 않은 인쇄된 A4용지 1장짜리였지만 야마가미 어머니와 통일교 측의 합의서 사본이 동봉돼 있어 야마가미가 편지를 보낸 것으로 보였다.


인사이트산케이 신문


편지 속에서 야먀가미는 통일교에 대한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그는 해당 블로그의 독자라고 밝힌 뒤 "'너무나도 총이 필요하다'고 썼었는데 그날 이후로 총을 입수하느라 기력도, 돈도 다 써버렸다"며 살해 시도 정황을 소개했다.


이어 "저와 통일교의 인연은 3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어머니가 입교한 후 억을 넘는 금전 낭비와 집안 풍비박산, 파산 등으로 10대가 지나가 버렸다"며 통일교와 얽힌 자신의 성장 과정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아베가 마음에 안 들긴 해도 진정한 적은 아니다. 어디까지나 현실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통일교 동조자 중 하나에 불과하다"며 "문씨 일족을 모두 없애고 싶지만 제게는 그것이 불가능하다는 걸 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는 끝으로 "아베의 죽음이 불러올 정치적 의미, 결과 그걸 생각할 여유는 나한테 없다"며 아베 전 총리에 대한 암살을 시사했다.


해당 편지는 블로거가 실명과 거주지 등을 공개해 놓은 상태여서 야마가미가 편지를 발송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 해당 편지 내용 기사는 삭제된 상태다.


한편 야먀가미는 2019년 한 총재가 일본 아이치현을 방문했을 때 화염병 투척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행사장에는 들어가지 못하면서 계획이 실패로 돌아갔다.


이후 아베 전 총리가 통일교 관련 단체인 천주평화연합(UPF)이 공동 주최한 '싱크탱크 2022 희망전진대회'에 동여상 메시지를 보낸 것을 보고 범행 대상을 변경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