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출국금지' 박지원, 맨홀 뚜껑서 미끄러져 병원 입원..."1개월 반 치료 필요"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낙상사고로 골절상을 입어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낙상사고로 골절상을 입어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박 전 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17일) 오전 서울 서대문 안산자락길을 걷고 내려오다 맨홀뚜껑에서 미끄러졌다"고 전했다.


박 전 원장은 "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진찰한 결과 복숭아뼈 내외뼈 두 곳이 깨져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며 "주치의가 당장 입원하라고 해 입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일 내 수술을 한다면 약 1개월 반의 치료가 필요하다니 여러 가지로 재수가 없다"고 했다. 


인사이트지난 17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


마지막으로 박 전 원장은 "라디오 방송은 전화 연결로 가능하지만, TV는 취소할 수밖에 없다. 기도 바란다"는 말로 글을 마쳤다. 


한편 지난 5월 국가정보원장 자리에서 물러난 박 전 원장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했다는 혐의로 국정원으로부터 고발당했다.


검찰은 지난 15일 박 전 원장에 대해 1개월간 출국금지 조치를 했다.


인사이트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 뉴스1


이와 관련 박 전 원장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이 계속 코미디를 한다. 저의 출국금지 소식을 또 기자들 전화로 알았다"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국정원이 고발하고 검찰이 압색했다면 출금은 정해진 수순 아닌가"라며 "저는 해외 여행 일정이 없고 고발되었다면 나갈 생각도 하지 않는다. 당신들이 생각하는 만큼 저 박지원은 비겁하지도 않고 겁쟁이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본건과 관련해서 고발 사실을 알고 출국한 문재인정부 인사는 한 사람도 없다"면서 "예나 지금이나 검찰의 보여주기식 뒷북치기는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 정부에서도 계속되네요"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