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김정숙 여사, 文 지지자들 맞불 집회에 '파란 천' 흔들며 화답

김정숙 여사가 문재인 전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파란 수건을 흔들고 손하트를 날렸다.

인사이트文 지지자 향해 파란 천 흔드는 김정숙 여사 / 뉴스1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평산마을 자택에서 지지자들을 반기는 모습을 보였다.


17일 문재인 전 대통령 자택이 위치한 경남 양산에서는 평산마을의 일상 회복을 응원하는 집회가 열렸다.


이번 집회는 문 전 대통령 퇴임 후 두 달간 지속된 보수단체 집회에 대한 맞불 성격이다.


이날 평산마을 행복지킴이 운동본부 회원 300여 명은 문 전 대통령 자택 맞은편 도로에 모였다. 


인사이트文 지지자 향해 파란 천 흔드는 김정숙 여사 / 뉴스1


회원들은 문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을 상징하는 파란색, 노란색 옷 등을 입고 집회를 했다.


피켓에는 '문재인 대통령님, 김정숙 여사님 사랑해요', '평산마을 평화기원 우리가 지켜줄게'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지지자들의 방문에 김정숙 여사는 집 밖으로 나와 파란색 천을 흔들며 반가워했으며 손하트도 날렸다. 


인사이트지지자 향해 손 흔드는 문재인 전 대통령 / 뉴스1


문 전 대통령도 사저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손인사를 건네며 미소 지었다.


한편 이날 극우단체 회원 등 200여 명도 평산마을 자택 맞은편 도로에서 문 전 대통령 비판 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문재인 체포', '문재인 예우 박탈'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집회를 이어갔다. 문 전 대통령 지지자들과 충돌하는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