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이과생, 문과생보다 덜 자고 더 공부..."사교육비 214만원 더 써"

일반계 고등학생 중 이과생이 문과생보다 사교육비를 더 많이 투자하고, 자습시간도 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나연준 기자 = 일반계 고등학생 중 이과생이 문과생보다 사교육비를 더 많이 투자하고, 자습시간도 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7일 한국노동연구원 노동정책연구에 실린 '일반계 고등학교 문·이과별 교육투자 비교 분석(저자 고은비 서울시립대학교 경제학 박사)' 보고서에 따르면 이과생이 사교육에 연간 214만원을 더 투자하고, 일주일 동안 6시간을 더 자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4년 기준 중학교 3학년 학생 중 일반계 고등학교에 진학한 학생 834명(문과 539명, 이과 29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연구진은 한국교육고용패널이 2004년 기준 중학교 3학년의 교육경험 및 진학, 진로 등을 2015년까지 추적조사한 자료를 활용했다.


이과생들은 휴식에도 문과생보다 상대적으로 적은 시간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이과생의 하루 수면시간은 문과생보다 1.2시간 적었다. 이외에도 일주일 여가시간은 6.7시간, 일주일 TV 시청시간은 1.2시간, 일주일 컴퓨터 이용시간은 7시간 정도 적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진은 "사교육비를 많이 투자했다는 것은 학원이나 과외에 사용하는 시간이 길었다는 것이고, 그만큼 이과를 선택했던 학생의 휴식시간이 문과학생에 비해 상대적으로 짧았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나아가 연구진은 "문·이과는 통합됐지만 대학입시로 인해 암묵적으로는 문·이과 구분이 존재하고, 이과학생에게는 여전히 과한 학습량이 요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공학계열이나 자연계열, 의약계열 등 이과계열의 학과를 전공하기 위해서는 여전히 수능에서 특정 수학과목을 선택해야 하고, 과학탐구과목을 선택해야 하므로 문·이과에 따른 교육투자 차이는 줄어들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