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서울 '퀴어축제'에 수염 덥수룩한 노동자 콘셉트로 등장한 정의당 류호정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23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여해 노동자도, 성소수자도 차별받지 않는 대한민국을 꿈꾼다고 밝혔다.

인사이트Twitter '류호정'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23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여해 "노동자도, 성소수자도 차별받지 않는 대한민국을 꿈꾼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류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찍은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류 의원은 찢어진 청바지에 민소매를 입고 노란색 안전모를 썼다. 목에는 수건을 두르고 얼굴에는 수염을 그렸다. 


그는 "투쟁하고 있는 사업장의 노동자들이 하루빨리 평온한 일상을 되찾기 바라는 염원으로 투쟁 현장에서 저를 반갑게 맞아주던 그 '평범한 아저씨'가 되어봤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류호정'


이어 "일터에도 퀴어들이 있다. 직장에도 성 소수자들은 있다"며 그들과 연대하는 류호정의 콘셉트는 노동자"라고 했다. 


류 의원은 '나는 퀴어 친화적인 직장을 원하는 국회의원입니다'라고 적힌 피켓 사진도 공개했다. 


그는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국가는 개인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인 인권을 확인하고 이를 보장할 의무를 가진다"는 헌법 제10조 조항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마음에 새기고 국회의원의 의무를 성실히 이행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Twitter '류호정'


지난 2년 동안 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에서 진행되던 서울퀴어문화축제는 3년 만에 다시 현장에서 열렸다. 올해 슬로건은 '살자, 함께하자, 나아가자'다. 


이번 축제에는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 대사를 비롯해 여러 나라 대사들의 지지와 연대 발언을 하기도 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우리는 인권을 위해 여러분과 함께 싸울 것"이라고 밝혔고, 동성 배우자와 함께 무대에 오른 필립 터너 뉴질랜드 대사는 "성적 지향을 포함해 모든 사람이 자유로운 삶을 살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서울광장 맞은편 대한문과 서울시의회 앞에서는 기독교·보수단체들의 퀴어축제 반대 집회가 열렸다. 이들은 서울광장에서 축제 개최를 허용한 오세훈 시장을 규탄하고 차별금지 제정 반대 구호를 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