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전역 앞두고 대천해수욕장서 실종됐던 군인 끝내 시신으로 발견

휴가 중에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즐기다 실종됐던 군인 A씨가 사흘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휴가 중에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즐기다 실종됐던 군인 A씨가 사흘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보령해양경찰서는 지난 13일 저녁 7시경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서 실종됐던 군인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13일 군 복무 중 휴가를 나와 대천해수욕장을 찾았다. 그는 이날 오후 7시 17분께 군인인 친구 B씨와 함께 바다에 들어갔다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


당시 해수욕장 입욕 시간이 지났고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바다 출입이 통제된 상태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보령해경은 소방과 합동 구조를 통해 사고발생 약 1시간 30분만에 의식이 없는 B씨를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하였으나 사망판정을 받았다.


보령해경은 실종된 나머지 1명(A씨)을 찾기 위해 소방, 군, 해양구조협회 등이 사고해점 일대를 집중 수색한 결과 사고 발생 4일 만에 실종된 A씨를 찾았다고 전했다.


이들은 친구 사이로 복무 중인 부대는 서로 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