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 23℃ 서울
  • 23 23℃ 인천
  • 21 21℃ 춘천
  • 26 26℃ 강릉
  • 23 23℃ 수원
  • 25 25℃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고민정 "자신의 친인척·지인들로 가득 채운 '윤석열 궁궐' 만들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을 둘러싼 사적 채용 논란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을 둘러싼 사적 채용 논란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16일 고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들께 더 가까이 가겠다며 멀쩡한 청와대를 놔두고 용산 국방부를 밀어내고 들어간 대통령실"이라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그러나 결과는 온통 자신의 친인척, 지인들로 가득 채운 #윤석열 궁궐을 만들어 놓았다"라며 "대통령실을 이 지경으로 만든 대통령실 인사 담당 총무비서관, 총괄 책임자 비서실장은 당장 그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대국민사과를 통해 일신우일신의 의지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고민정 페이스북


윤 대통령과 오랜 시간 인연을 쌓아온 것으로 전해진 강릉 소재 통신설비업체 대표의 아들 우씨가 사회수석실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밝혀지면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15일 이 같은 논란에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은 불공정한 사적 채용이 없다"라고 반박했다.


강 대변인은 "일부 언론에서 '사적 채용 논란'이라 보도된 인사들은 모두 선거 캠프에서 활동했고 각자의 자리에서 헌신해 대선 승리에 공헌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각자의 능력과 역량에 맞춰 공정하게 채용됐다"라며 "그럼에도 이들의 임용을 마치 사사로운 인연으로 채용된 것이라며 사적 채용으로 규정하는 건 사실과 맞지 않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