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박지현 "인하대 여대생 사망 사건 사회적 죽음...대통령·정치인·법원 모두 공범"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인하대 재학생 사망 사건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뉴시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인하대 재학생 사망 사건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16일 박 전 비대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폭력과 성희롱 사건이 발생해도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를 감싸기 바쁜 정치인들, 구조적 성차별은 없고 여성가족부도 폐지해야 한다는 대통령, 성 착취물을 수십만 건이나 유통한 중범죄자에게 솜방망이 처벌을 하는 법원, 모두 이 사건의 공범"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한 대학교에서 대학생이 남성 동급생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추락해서 사망하는 일이 터졌다. 안타깝고 비통한 마음으로 피해자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사건이 학문과 지성이 넘쳐야 할 대학교 안에서 발생한 상상조차하기 힘든 비극이라고 일갈한 박 전 비대위원장은 "사건의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가해자에게 법이 허용하는 최고의 처벌을 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박지현 페이스북


이어 "도대체 대한민국에 여성이 안전한 공간이 있기는 한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과연 우리 공동체가 여성을 온전한 인격체로 존중하고 여성이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사회적 합의는 하고 있는 것인지도 의문이 든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공범은 또 있다. 언론이다. 누가 더 자극적으로 보도하는가 경쟁이라도 하듯, 선정적인 단어들을 남발하고 있다. 피해자는 '여대생'으로, 가해자를 '동급생'으로 표현한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이렇게 반복되는 참담한 비극을 막으려면 입법부는 제대로 된 법을 만들고, 행정부는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한 정책을 만들고, 사법부는 가장 엄중하게 처벌을 해야 한다"라며 "피해자의 죽음은 이 모든 것이 제대로 되지 않아 발생한 사회적 죽음이다. 정치인과 대통령과 판사가 생각을 바꾸지 않는다면, 그리고 언론이 선정적인 보도로 뉴스 장사나 하려는 잘못된 태도를 버리지 않는다면, 이런 비극은 계속해서 반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5일 인천미추홀경찰서는 강간치사 혐의로 대학생 A씨(20대·남)를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다.


현재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강간치사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