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박지현 당대표 출마 선언에 김빈 "미꾸라지 한 마리가 물을 혼탁케 한다"

김빈 전 대통령비서실 디지털소통센터 행정관이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대립각을 세웠다.

인사이트김빈 전 대통령비서실 디지털소통센터 행정관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미꾸라지 한 마리가 물을 혼탁케 한다"


김빈 전 대통령비서실 디지털소통센터 행정관이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대립각을 세웠다.


16일 김빈 전 행정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지현씨 언플로 포털과 언론이 도배되어 우리당이 정작 해야 할 일을 가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씨를 진작 출당시켰으면 우리당은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독선에 맞서 국민의 삶을 지키고 민생을 논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어 그는 "박지현씨의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회 분수대, 하는 순간 알아챘다. 국회의원이 예약해야 하는 국회 소통관을 못 쓴다는 것, 그래서 국회 중앙 분수대 앞에서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유는 역시나, 우리당 의원들이 당신의 예약 요청을 모두 거절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 전 행정관은 "그동안 우리당과 소통 없이 그렇게 독선적으로 행동했으니 당연한 결과 아닌가. 선배들이 연락할 때는 정작 받지 않고 당대표 출마를 위해 필요할 때만 국회의원 선배들에게 연락했다고 알고 있다"며 "염치도, 일말의 양심도 없는 행동"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처음엔 잘 되기를 기대했고 응원했고 우리당 선배들과 좀 더 소통했더라면 소중한 자산으로 클 수 있었다고 생각했다"며 "지금은 실망을 넘어 의심스럽다"고 힐난했다.


인사이트Facebook '김빈 페이지'


김 전 행정관은 "박씨 배후에 우리당을 감히 흔들려는 검은 세력은 누구인지 스스로 밝히기 바란다"면서 "박 씨는 아직 젊다. 더 이상 박씨의 인생을 나락으로 떨어뜨리는 주변의 검은 세력과 결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우리 비대위가 더 이상 휘둘리지 않고 박씨와 좀 더 명확하고 선명하게 조속히 선을 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전 위원장은 15일 오전 9시 30분께 국회 분수대 앞에 서서 "성범죄 뿌리뽑고, 조국의 강 건너겠다"라는 내용이 담긴 출마 선언문을 낭독했다.


당초 박 위원은 당 대표 출마 선언을 위해 국회 소통관실을 대관하려 했지만, 민주당 의원들에게 거절을 당했다. 위원장은 결국 국회 '분수대' 앞에서 외로이 출마 선언문을 낭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