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물가 9.1%까지 올라 마트서 장 보다가 기절한다는 미국 현지 상황

미국의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9.1% 급등해 식료품 가격이 폭등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미국의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9.1% 급등해 1981년 11월 이후 41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미 노동부는 6월 물가지수가 전년 동월보다 9.1% 상승했다고 밝혔다.


당초 전망치는 8.8%였다. 예상치도 높았는데, 이걸 뛰어넘은 수치다.


급상승한 물가로 인해 미국 시민들은 마트에서 장을 보기가 두려울 정도라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현재 미국인들이 주로 먹는 시리얼, 우유, 과일과 채소, 치즈 모두 1년 전에 비해 가격이 10% 올랐다.


식료품 전체로는 평균 12.2% 올랐다.


인플레이션 여파로 미국 가정은 1년 전에 비해서 한 달에 493달러(한화 약 60만 원)정도를 더 써야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생활 부담을 가중시키는 건 먹을거리뿐만이 아니다. 미국 생활에 필수적인 자동차 휘발유가 60%나 올랐다. 전문가들은 또 주거비, 월세가 급격히 상승하고 있는 것도 주목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임대료가 오르면 또 외식물가나 또 서비스 가격 상승으로 바로 이어질 수 있다. 불가피한 임금인상도 물가에는 부담이 되는 요인이기 때문이다.


이런 물가 상황이라면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를 인상 할 수도 있다. 연준은 이미 경기침체를 감내하고라도 물가를 잡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0.75% 포인트만 올려도 미국 금리가 우리나라보다 높아지게 되는데, 이렇게 되면 달러가 우리 시장을 빠져나가면서 원달러 환율이 더 오르고, 우리로서는 더 물가가 오르는 상황이 된다.


또 한국은행은 금리 인상을 더 가속화해야 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