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 23℃ 서울
  • 23 23℃ 인천
  • 21 21℃ 춘천
  • 26 26℃ 강릉
  • 23 23℃ 수원
  • 25 25℃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여명숙 "이준석을 권성동으로 대체한다는 전략, 사람들 철저히 '개무시'하는 것" (영상)

여명숙 전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이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의 이준석 대표 징계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개수작TV'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여명숙 전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이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의 이준석 대표 징계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지난 14일 여 전 위원장은 유튜브 채널 '개수작TV' 영상에서 "이준석을 입만 산 별거 아닌 인간으로 격하시킨 후에 권성동에게 이준석이가 쌓아올린 것들을 몰아주자(는 전략 같다)"고 밝혔다. 


그는 "이거 어떤 사람이 생각한 방법인지 모르겠는데 이거 하지 마라. 사람들이 그렇게 바보 아니다"라며 "뻔히 보이는데 대놓고 속이려고 드는 거 그거 사람들 철저하게 개무시하는 거다. 화만 돋우게 된다"고 했다. 


이어 "이준석의 공을 지우고 권성동으로 이준석으로 대체한다는 그런 전략을 절대 해서는 안 된다"며 "젊은 사람들의 반감이 극에 달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개수작TV'


여 전 위원장은 "(젊은) 그 친구들 반페미 하나 보고 이준석 지지한 거 아니다. 공정하자는 것"이라고 봤다.


그는 "고생하고 상처받고 피 흘리며 싸운 사람이 공을 가져가는데 공정인데 그 공정을 파괴하면서 탄생한 캐릭터가 공정함을 수호할 수 있느냐?"고 이 대표의 징계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여 전 위원장은 "(권성동 의원) 캐릭터 생성 과정을 모두가 지켜봤는데 그 캐릭터가 성공할 수 있겠냐"며 "이준석은 이준석의 공이 있고 권성동 의원은 현재 잘하고 있는 것들이 있다. 그거 그대로 하면 된다"고 전했다. 


또 "이준석의 공을 축소할 이유도 없고 권성동 의원이 잘하고 있는 일을 격하시킬 필요도 없다"며 "이준석과 권선동을 이간질하는 일, 국민의힘이 하려는 일에 테클을 거는 것밖에 안 된다"고 했다. 


인사이트지난 6월 1일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과 이준석 대표 / 뉴스1


여가부 폐지, 병사 월급 200만원 등 공약과 관련해서는 "이준석은 당 대표 선출 한 달 만에 여성가족부 폐지와 관련 공약을 대선후보군들에게 요구했다. 이런 공약이 나올 수 있었던 배경에 이준석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 공약을 대선후보 캠프의 외부 청년조직과 권성동 의원이 했다고 한다. 그것도 잘했지만 6개월 전부터 당내 비판과 여성단체의 비판을 이준석이 받아서 대응했기에 큰 흐름을 끌어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이수정, 신지예 영입에 반대 입장을 공공연하게 내지 않았다는 것 역시 이준석을 비판한 이유는 대지 못한다. 명확히 반대했고 떠벌리지 않았을 뿐"이라고 분석했다. 


인사이트YouTube '개수작TV'


여 전 위원장은 "게다가 국민의힘의 당 철학에 맞지 않는 인사를 놓고 굳이 이준석에게 가불을 물어보는 거 자체가 정상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이수정 교수에 관련해서는 "이수정이 선대위 직함에서 물러난 경우, 선거에 미친 영향은 없다. PPAT 강사로 범죄학 전문성 이외의 의견을 피력한 적이 없기 때문에 이를 가지고 이준석을 비판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여 전 위원장은 끝으로 "저 말같지도 않은 얘기를 퍼트리는 사람들은 이준석의 행보를 의도적으로 왜곡하거나 누락을 시켜서 마치 이준석이가 여성우월주의를 비판하는 사람들을 배신하는 것인 양 프레임을 씌운 것"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짓은 하면 안 된다"며 "징계는 징계고, 수사는 수사고, 공은 공인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YouTube '개수작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