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6 26℃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5 25℃ 수원
  • 27 27℃ 청주
  • 30 30℃ 대전
  • 29 29℃ 전주
  • 30 30℃ 광주
  • 31 31℃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트럼프 첫 번째 아내 이바나, 향년 73세로 별세...장녀 이방카의 생모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첫 번째 부인인 이바나 트럼프가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도널드 트럼프와 이바나 트럼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첫 번째 부인인 이바나 트럼프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73세.


지난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명을 인용해 이바나가 이날 맨해튼의 자택에서 숨졌다고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바나는 아름답고 훌륭한 여인이었다"며 조의를 표했다.


이바나의 사인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현지 언론은 소방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심장마비가 사인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바나는 체코 태생으로 1970년대 초반 모델로 활약하다가 1976년 뉴욕에서 부동산 개발업자인 트럼프를 만나 이듬해 결혼했다.


그녀는 트럼프 그룹에서 인테리어 디자인을 담당하는 부사장을 맡기도 했다.


맨해튼의 트럼프 타워와 뉴저지 애틀랜틱시티의 타지마할 카지노 개장을 주도했다.


트럼프와 이바나 사이에선 장남 트럼프 주니어와 차남 에릭, 장녀 이방카 등 3명의 자녀가 태어났다.


이바나는 1992년 트럼프와 이혼한 뒤 이탈리아 사업가인 리카르도 마주첼리와 결혼했고, 2008년에는 20세 이상 연하인 이탈리아 모델 로산노 루비콘디와 세 번째 결혼했지만 1년 후 이혼했다.


인사이트자녀들이 어릴 적 가족 사진 / Iconic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