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경찰, 김건희 여사 '명품 쇼핑' 루머 퍼트린 유포자 잡는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한 '사치' 관련 루머가 온라인 상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한 '사치' 관련 루머가 온라인 상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다.


대통령실도 "제보를 빙자한 허위사실 유포에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라며 불쾌감을 표했고, 경찰은 즉각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김 여사 팬클럽 건사랑 운영진은 지난 12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신원미상 A씨를 상대로 한 고발장을 보냈다.


서초경찰서는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인사이트뉴스1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 여사가) 경호원 4명 데리고 매장 고객 다 내보내고 청담 버버리 매장 3천만 원 결제하고, 프라다 매장으로 갔다고. 부인 관리해라. 나라 어찌하나"라는 글이 올라왔다.


김건희 여사가 저렴한 옷을 입는다는 언론 보도와 달리 사치가 심하다는 해당 글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고, 곧 기정사실화 됐다.


이에 일부 누리꾼은 김건희 여사에 대해 거센 비판을 퍼붓기도 했다.


한편, 김건희 팬클럽 운영진은 해당 허위사실 게시글을 업로한 사람뿐만 아니라 사실 확인 없이 무분별하게 유포한 누리꾼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