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 23℃ 서울
  • 23 23℃ 인천
  • 21 21℃ 춘천
  • 26 26℃ 강릉
  • 23 23℃ 수원
  • 25 25℃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북한 선전매체 "남한은 미국의 아태전략 총알받이...곧 버려질 것"

북한이 한미 동맹을 강화 행보를 밟고 있는 우리 정부를 겨냥해 맹비난했다.

인사이트김정은 국무위원장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이창규 기자 = 북한이 한미 동맹을 강화 행보를 밟고 있는 우리 정부를 겨냥해 미국의 '아시아태평양전략실현의 총알받이, 사냥개'라고 지칭하며 "다 써먹은 총알받이와 사냥개는 버려지기 마련"이라고 맹비난했다.


대외 선전매체인 통일의 메아리는 14일 '주인만 믿고 설레발치다가는 토사구팽의 운명을 면치 못한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온 세상이 다 아는 것처럼 남조선(남한)은 미국이 없이는 하루 한시도 살 수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매체는 북한의 핵실험 등 도발 시 한미 전략자산 전개 및 확장억제력을 강화하겠다는 정부의 입장에 대해서도 "미국의 것을 염두에 둔 '근육 자랑'"이라며 "안보도 경제도 미국에 전적으로 의존한다"라고 조롱하기도 했다.


이어 "괴뢰패당의 주제넘은 망동으로 하여 조선반도(한반도)에는 핵전쟁의 검은 구름이 또다시 밀려들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위기를 호재로 여기며 조용히 뒤에서 웃음을 짓는 것은 오직 미국뿐"이라며 "저들의 패권 유지를 위해 동북아시아 지역의 대국들을 압박하고 견제하려 하는 미국에게 있어서 전략자산과 합동군사연습의 재전개를 구걸하는 윤석열 역적 패당의 얼빠진 망동은 더없이 좋은 명분"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런 미국을 믿고 날뛰는 괴뢰패당은 어리석고 불쌍한 주구들"이라며 "이런 자들은 미국에 있어서 한갓 아시아태평양전략 실현의 총알받이, 사냥개 밖에 되지 않으며 다 써먹은 총알받이와 사냥개는 버려지기 마련"이라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