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맨유 떠나겠다"는 호날두, 사우디 리그 이적설...2년간 연봉 3,200억원 오퍼

사우디아라비아 한 클럽서 호날두 영입에 4000억 원을 쓸 수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돈으로 안 되는 일이 있다면, 돈이 부족한 게 아닌지 생각해봅시다" 


무려 총액 4천억원으로 호날두를 유혹하는 클럽이 나타났다. 이른바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이다. 


14일(한국 시간) CNN 포르투갈은 '기름국' 사우디아라비아의 한 클럽이 호날두 영입에 4천억원을 지불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호날두 영입 의사를 밝힌 이 클럽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이적료 3천만유로(약 400억 원)를 제시했다. 또 호날두 연봉을 2년간 총액 2억 5000만유로(약 3,280억 원)로 챙겨주겠다고 약속했다.


익명을 요구한 클럽 관계자에 따르면 영입을 희망하는 사우디 클럽이 영입 수수료로 2천만유로(약 260억원) 추가 지급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즉 사우디아라비아 클럽은 호날두를 위해 '이적료·연봉·수수료'로 약 3억유로(약 4천억 원)를 장전한 셈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호날두의 나이를 고려하면 3천만유로라는 이적료는 맨유가 '흠칫'할 수밖에 없는 제안이다. 맨유는 2021년 유벤투스에서 호날두를 영입할 때 이적료 1,500만유로(약 200억 원)를 지불했다. 


호날두도 돈만 생각한다면 현재 주급으로 받는 48만파운드(약7억 5000만 원)보다 4배 이상을 더 받을 수 있다. 


하지만 호날두가 이적에 응할지는 미지수다. 호날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나가기 위해 맨유에 이적을 요청했기 때문이다. 


챔스를 원하는 호날두는 'FC 바르셀로나·바에이른 뮌헨·유벤투스·첼시·파리생제르맹' 등 빅클럽들과 연결되고 있다. 


만약 호날두가 사우디아라비아의 이적 제안을 수락하게 되면, 호날두는 챔피언스리그가 아닌 아시아챔피언스리그에서 경기를 뛰게 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