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6 26℃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5 25℃ 수원
  • 27 27℃ 청주
  • 30 30℃ 대전
  • 29 29℃ 전주
  • 30 30℃ 광주
  • 31 31℃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엄마랑 할머니 손 꼭 잡고 공동묘지 왔다가 산 채로 묻힌 3살 소녀

공동묘지에서 들려오는 의문의 울음소리에 마을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공동묘지에서 들려오는 의문의 울음소리에 마을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용기를 내 묘지에서 들려오는 울음소리의 정체를 파헤치러 간 주민들은 충격적인 현실을 마주했다.


바로 3살 꼬마 여자아이가 산 채로 땅에 묻혀 울고 있었기 때문이다.


14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틴(Tiin)은 엄마와 할머니 손을 잡고 공동묘지를 찾은 3살 소녀가 겪어야 했던 끔찍한 경험을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사건은 지난 11일 인도 비하르주 사란(Saran) 지역의 한 마을에서 발생했다.


당시 마을 주민들은 묘지 근처에서 의문의 비명 소리가 들려오자 크게 놀랐다.


처음에는 귀신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지만 울음소리가 멈추지 않자 주민들은 같이 상황 파악에 나서기로 했다.


주민들이 함께 모여 묘지를 찾아가 소리가 나는 곳을 따라간 결과 충격적이게도 땅 속에서 울음소리가 새어나오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놀란 주민들이 곧장 땅을 파기 시작하자 그 안에서는 고작 3살 된 꼬마아이가 입에 흙이 가득 찬 상태로 살려달라 호소하고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구조 당시 소녀는 공황 상태에 빠져 아무런 말도 하지 못해 곧장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 조사 결과 소녀는 "엄마와 할머니를 따라 묘지 근처로 왔다"며 "내가 울면 입에 흙을 넣고 땅에 묻었다"고 밝혀 세간을 경악게 했다.


안타깝게도 소녀는 큰 충격과 공포심에 자신의 이름이 '랄리'라는 사실만 기억할 뿐  사는 곳이 어딘지도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했다.


시간이 지난 후 랄리는 엄마의 이름이 라주 샤르마라는 것을 생각해냈지만 기억하고 있는 정보가 너무 없어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을 주민들이 수상한 소리를 그냥 지나쳤다면 고작 3살 된 소녀가 그대로 생매장 당했을 수도 있다는 사실에 현지는 큰 충격에 빠졌으며 끔찍한 짓을 저지른 엄마와 할머니를 꼭 찾아내 엄벌에 처해야 한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