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패스 미스로 실점 빌미 제공해 자책하는 17세 K리거 후배에게 손흥민이 건넨 조언

실점을 자책하는 K리그 후배에게 손흥민이 건넨 조언이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고 있다.

인사이트손흥민 / 뉴스1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치명적인 패스 실수로 자신의 마지막 골을 만들어 낸 후배에게 손흥민(30, 토트넘)이 속 깊은 조언을 꺼내 눈길을 끌고 있다.


그의 유니폼은 이들과 전혀 다른 색깔을 띄었지만 속내만큼은 여지없는 대한민국 캡틴다운 따뜻한 모습이었다.


지난 13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소속 토트넘과 팀 K리그(K리그 올스타)의 친선경기가 치러졌다.


이번 경기는 총 9골이 터질 정도로 그야말로 '난타전'이었다. 이날 토트넘은 6대 3으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중 손흥민은 2골을 터뜨렸다.


인사이트(왼쪽부터) 김지수, 손흥민, 김영광 / 뉴스1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가장 먼저 나선 행동은 김지수(17, 성남FC)와의 포옹이었다. 김지수는 경기 후반 40분 동료에게 패스를 하던 중 공을 손흥민에게 보내 실점 빌미를 제공했다.


이 포옹 장면은 손흥민이 실수를 저지른 후배 김지수가 주눅 들지 않도록 위로하는 모습으로 비쳤다.


실제로 손흥민은 현장에서 김지수에게 조언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인상 깊었던 팀 K리그 선수를 묻는 질문에 조규성(김천 상무), 백승호(전북 현대) 등과 함께 김지수를 언급했다.


그는 "김지수가 어린 선수임에도 실수한 뒤 당황하지 않고 플레이하는 게 멋있었다"고 치켜세웠다.


쿠팡플레이


이어 "(팀 K리그) 선수들과 특별하게 주고받은 건 없다"면서도 "김지수는 너무 어리니까 실수해도 기죽지 말고 계속 자신 있게 하라고 얘기해 줬다"고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소식을 접한 많은 축구팬들은 "손흥민은 대한민국의 자랑이다", "한국 축구의 미래가 밝아 보인다", "역시 한국 캡틴" 등 손흥민에 대한 칭찬을 아낌없이 내보였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2분 교체돼 해리 케인(토트넘)과 함께 투입됐다. 20여분 뒤 팀 동료가 만든 페널티킥으로 첫 골을 만들어 냈고 후반 40분 김지수의 실수를 포착해 토트넘의 6번째 골을 작렬시켰다.


손흥민은 마지막 골을 넣은 뒤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찰칵' 세리머니를 선보여 현장 팬들로부터 큰 환호를 받기도 했다.